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사랑나눔 행복더하기

​전남 낙농인들, 12년 연속 화순전남대병원에 의료비 후원

작성 : 관리자 [콘텐츠 관리자] / 2022-04-07 15:44

전남 낙농인들, 12년 연속 화순전남대병원에 의료비 후원

낙농연 일사천리회 600만원 전달…기부총액 6300만원

‘일사천리회’ 서정범 회장이 암환자 돕기 후원금 600만원을 정용연 화순전남대병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일사천리회’ 서정범 회장이 암환자 돕기 후원금 600만원을 정용연 화순전남대병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전남지역 낙농인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암환자들을 돕고자 12년 연속 화순전남대병원에 의료비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전남지역 낙농인들의 친목모임인 낙농연합회 내 ‘일사천리회’(회장 서정범·제일목장 대표)는 최근(4월1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을 방문, 후원금 600만원을 전달했다.

  일사천리회는 영암·해남·나주·함평·곡성 등 전남지역에서 낙농업을 하는 회원 1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후원금 500만원씩을 화순전남대병원에 기부해오다가, 2019년부터 100만원을 늘려 매년 6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지금까지 기부한 후원금 총액은 6300만원이다.

  이 후원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암환자들의 의료비 지원 등에 쓰인다.

   서정범 회장은 “코로나19로 우유 소비가 줄어 낙농업이 힘들지만, 회원들이 변함없는 한마음으로 화순전남대병원을 12년째 후원하게 됐다”며 “환자들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포기하지 않도록 후원금을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정용연 화순전남대병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힘겨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낙농인들이 암환자들을 향한 온정을 매년 이어오고 있다”며 “낙농인들의 사랑나눔 열정을 본받아 더욱 열정적으로 암환자 치유와 암정복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화답했다.
챗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