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진료일정
  • 예약조회
  • 진료예약
  • 진료과 / 의료진 찾기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EBS 1TV `면역, 위대한 여정‘ 3부작 방송, 전남대 의대-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진 출연
EBS 1TV `면역, 위대한 여정‘ 3부작 방송 전남대 의대-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진 출연 박상철-민정준·배우균·윤미선 교수 등 28일 밤9시50분…장수-면역치료 다뤄 ‘다큐 프라임’ 26일부터 사흘간 조명   <박상철 석좌교수> <민정준 교수> <배우균 교수> <윤미선 교수>   EBS 1TV ‘다큐 프라임’에서 1년여간 심혈을 기울여 제작해온 ‘면역, 위대한 여정’이라는 주제의 3부작 프로그램에 전남대 의대와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교수진이 다수 출연한다.    출연진은 전남대 의대 박상철 연구석좌교수와 화순전남대병원 민정준(핵의학과)·배우균(종양내과)·윤미선(방사선종양학과) 교수 등이다. 이제중(혈액내과) 교수는 출연하는 대신 면역치료에 관한 정보 제공에만 참여했다     우리 몸 속의 놀라운 치유능력인 ‘면역’의 진화과정을 다룰 이 프로그램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각각 밤9시5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제1부 ‘백혈구가 살아있다’(월요일), 제2부 ‘잘못된 신호, 나를 공격하다’(화요일), 제3부 ‘생로병사의 길을 걷다’(수요일)로 나눠 각각 방송된다.   전남대 의대와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진은 28일 방송될 예정인 제3부 ‘생로병사의 길을 걷다’에 주로 출연한다. 전남대 의대 박상철 석좌교수는 장수 분야의 세계적인 과학자이며,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진은 면역치료 분야에서 국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는 권위자들이다.     면역치료란 체내의 면역기능을 자극하고 강화해 특정 암을 치료하거나, 면역기능을 억제해 자가면역 질환을 치료하는 의료기법이다. 면역치료는 암 치료를 위한 수술·항암제·방사선치료에 이어 ‘제4의 표준치료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이 향후 전남대 의대 화순캠퍼스에 설립될 예정이고, 화순전남대병원 정익주 교수(종양내과) 등이 총괄운영을 맡게 돼, 관련 분야의 국제경쟁력 주도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한편 이번에 EBS 1TV에서 방송되는 ‘면역, 위대한 여정‘ 3부작은 우리 몸의 방어 시스템인 ‘면역’을 집중조명한다. 코로나19 대유행시대를 맞아 인간의 위대한 생명력을 재확인하고, 시련을 통해 성장해가는 진화과정을 다루게 된다.    제1부 ‘백혈구가 살아있다’에선 면역의 기초를 이루는 백혈구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다채로운 영상화를 통해 생생히 살펴본다. 제2부 ‘잘못된 신호, 나를 공격하다’에서는 스트레스와 면역의 연관성 등에 관해 생생한 실험과 사례를 담는다.   제3부 ‘생로병사의 길을 걷다’에서는 면역이 어떻게 우리의 몸을 지키며 어떻게 건강한 노년을 보낼 수 있는지, 그 비밀을 풀어본다. 인류의 오랜 숙제인 암 등 난치병 치료에 면역과학이 어떻게 이바지하는지, 면역의 미래도 전망해본다.

더보기

칭찬합시다

학동 전대 이비인후과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새내기는 아니지만 전남대학교 병원에서 인턴으로서 막 일을 시작한 의사 박창민입니다. 연고가 없는 광주에서 인턴생활을 시작했고 여느 선생님들과 다름없이 언젠가 배움을 마치고, 그것을 행하며 많은 환자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나름의 최선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주 목요일에 있었던 일입니다. 당직 근무 중 코피가 흐르기 시작했습니다, 흘러내리는 코피를 아무리 막아도 멈추지 않았고 억지로 틀어막고 일을 해나갔지만 목 뒤로 벌컥벌컥 넘어가는 피에 숨 쉬기도 말하기도 쉽지 않아 결국 새벽녘 응급실에 들러 급하게 지혈을 하고 다시 업무를 이어갔고, 익일 근무까지 마치고 다시 이비인후과를 찾았으나 역시 피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결국 응급실로 가서 CT를 찍게되었고 단순한 코피가 아닌 좌측 상악동에 피가 한가득 고여있고 활동성 출혈이 지속되고 있었기에 응급으로 수술을 받게 되었습니다. 난생 처음 겪는 일에 많이 당황스러웠습니다. 코피의 원인에 대한 걱정은 물론, 수술 과정 및 입원에 대한 걱정, 본인이 해야될 일에 대한 걱정, 많은 생각들이 뒤엉켜 몸과 마음을 지쳐가게 했습니다. 어쩌면 살면서 처음 '환자'의 입장이 되었고 '환자로서의' 마음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아프면 가장 병원에 가기 힘든게 오히려 의사들'이란 말이 왜 느닷없이 생각났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힘든시간이었지만 저는 다시 병원에 환자가 아닌 의사로서 돌아와 다시 많은 이들과 스치며 지내고 있습니다. 수술을 집도해주시고 병동에서도 뵐 때 마다 따뜻한 말 한마디 잊지 않으셨던 박종민 교수님, 감사드립니다. 수술 전 새벽녘에도 2-3시간 동안 외래에서 지혈을 위해 힘써주시고, 또 수술 이후에도 성심성의껏 돌봐주신 전공의 정세현 선생님, 김종민 선생님, 김도형 선생님, 이동은 선생님, 이대능 선생님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뒤따르겠습니다. 또 더 없이 친절했던 10A 병동 선생님들께도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세상에 의미없는 경험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베불어주신 모든 것들, 또 그 경험들은 앞으로 제가 성장하고 거듭나는데 분명 그 의미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 누군가에게 또 다른 의미가 되기 위해 부던히 노력을 해갈 것임은 물론입니다, 그 의미를 뜻깊게 만들어 주신 이비인후과 박종님 교수님/전공의 선생님들/병동 선생님들께 모두 감사드립니다. 모두 아프지마시고, 몸 건강히 앞으로도 지금처럼 든든히 환자들의 곁을 동료의 곁을 지켜주십시오. 마음을 담아내기 한없이 부족한 글솜씨지만, 정말 감사 또 감사했습니다.    

더보기

챗봇